착한여행::Good Travel

착한여행

어디로, 어떤
여행을 계획중이세요?

착한여행에서 당신만의 여행을 디자인해 드립니다

디자인 신청
고객센터

여행후기 +

여행후기+는 여행상품 이용자 뿐만 아니라 비슷한 여행경험자, 여행고수 등이 함께 만들어갑니다.
여행 일정에 더하면 좋을 정보, 아이디어, 공정여행 팁 등을 올려주세요.
이제 여행후기+를 통해 누구나 착한여행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어요. (단, 본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글은 삭제할 수 있습니다.)

* 여행후기+는 착한여행 회원 가입 후 누구나 참여 가능합니다. 글을 남겨주시는 분들 중 월별 선정을 통해 작은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185개의 여행후기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 믿고 가는 진정한 착한여행입니다~
    시누이,올케 8명의 가족들만 가게된 소도시여행이였습니다. 여행의 시작은 김영희실장님과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가족들에게 기대이상의 감동을 줄 수 있도록 세심하게, 호텔이며 조식에 대한 정보까지 친절히 준비해주셨고, 인천공항에서 출발시부터 되돌아 올때까지 밀착해서 챙겨주신 이은경가디언님, 가나자와에서의 아름다운 정원 겐로쿠엔에서 본 소나무, 호수에 비친 석등과 맑은하늘, 그리고 한가로이 정원을 바라보며 마신 말차, 진정으로 대접받는 매 끼의 식사, 시라카와고에서의 한적함, 온천후 숙소로 돌아가면서 바라본 밤하늘, 새벽에 비치는 햇살을 느끼며 걷던 마을길, 민숙에서의 정성껏 차려주신 저녁과 아침식사, 다다미방에서 누워서 듣는 물소리, 다카야마에서의 길거리 음식들, 나고야에서 장어덮밥까지 무엇하나 부족함이 없이 잘먹고 잘 보고 잘 쉬고 온 진정한 힐링의 시간이였습니다. 발리여행에서 맺어진 착한여행과의 인연으로 일본여행을 계획했었고 가기전에 다른가족들은 타여행사와의 단순한 가격비교를 하며 너무비싸다 했었지만 다녀오면 왜 제가 착한여행을 선택했는지 알게 될 것을 자신했었지요. 결론은 다음엔 남편들도 같이 또 오기로 했답니다. 우리형님들 여행 눈 높이를 너무 올려나서 앞으로 왠만한 여행사 상품은 맘에 안차실겁니다~~다시한번 좋은추억이 되도록 애써주신 김영희실장님과 이은경가디언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안수경 2019-06-18
  • 행복했어요~~~
    평소 가보고싶었던 일본 중부지방 시라카와고, 가미코치,다카야마를 여행하며 행복했습니다.고군분투 세심하게 챙겨주신 이은경가디언님, 일정내내 배려를 아끼지 않았던 일행들 비록 가미코치트레킹에서묘진이케는 놓치고 왔지만 잊지못할 트레킹이었습니다.너무 좋은 날씨와 먹거리들 그리고 아침 저녁으로즐겼던 온천, 가나자와의 새벽 공원 산책 새로운 경험의 여행이었어요.또 다른 여행에서 뵙길 바라며. . .       
    정은영 2019-06-05
  • 잊을 수 없는 가미코지의 풍경
    아름다운 동화마을 시라카와고, 상상보다 훨씬 멋진 가미코지에서의 트레킹, 마지막날 일본 정원 겐로쿠엔 산책까지 힐링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먹거리 또한 특색있고 정성들인 맛있는 음식들로 나와 그야말로 눈과 입이 호강하는 여행이었다 같이 여행하신 분들도 너무 좋은 분들이라 더욱 즐겁게 여행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 여행을 위해 애써주신 이은경 가디언님께 넘 감사드리며 기회가 되면 다음에도 여행을 함께하고 싶다^^         
    이은미 2019-06-05
  • 꿈을 실현하다.
    놀고 싶어 30여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었다.아들은 유럽을 가라하고 사위는 미국 서부를 가라했지만 딸을 꼬드겨 카트만투행 티켓을 준비했다. 카트만두의 첫 인상은 먼지와 사람들로 북적대고 비포장 도로에 신호등 없이 막무가내로 들이밀며 움직이는 자동차, 오토바이, 자전거, 버스~ 그러나 어느새 목적지에 닿는 이상한 도시라는 것이었다. 무질서 속의 질서, 우주의 이론 카오스가 살아있는 그러한 곳.   또한 히말라야는 모든 것을 허용하기도 하고 허용하지 않기도 하는 인자하면서도 엄한 곳이라는 것. 해발 3000여미터에서도 나귀와 함께 노동을 하여 건물이 세워지고 농사를 짓고 아기가 태어나는 동화 같은 나라. 모든 짐승들의 발이 자유롭고 배가 부른, 사람과 짐승이 각자의 삶을 영위하고 있는 그곳. 히말라야는 품고 있었다.   3000만여명의 국민들이 3억이 넘는 신들을 섬기는 나라. 어버이도 신이요 자식도 신이고 소도, 개도 신이요, 삼라만상을 신으로 존경하는 자연 속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 나라가 네팔이었다. 모든 사람들, 내가 만난 모든 동물들의 표정이 편안해보였다. 등에 짐을 실은 나귀들이 돌계단 옆의 풀을 뜯다가 똥도 싸다가 방귀도 뿡뿡대며 천천히 갈길 가도 다그치지 않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또 어디 있겠는가.   굽이굽이 돌계단을 오르고 내리며 만나는 트레커들은 서로에게 ‘나마스테’라며 환한 미소로 서로의 신에게 안부를 물으며 걸은 3박4일. 약간의 어지러운 증세로 다리가 천근만근 무거운 것을 느꼈지만 한걸음 한걸음 올라 드디어 도착한 푼힐 전망대. 해발 3200미터에서 일출과 마주한 다울라기리,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거대한 설산들이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한걸음 한걸음 그대에게 다가가기가 쉽지 않았지만 나를 기다려온 듯 환한 백색의 미소 앞에서 그만 행복해지고 말았다. 그곳엔 인종 차별도 빈부격차도 없었고 오직 안나푸르나의 환한 광채 앞에 겸손한 모습뿐이었다.   해발 2860미터에서 먹은 닭백숙은 그야말로 인생 닭백숙이 되어 버렸으며, 트래킹 중 문밖에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롯지에서 먹은 신라면의 맛 또한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다. 또 하나 인상적이었던 것은 우리의 짐을 들어주었던 포터이다. 그가 아니었더라면 우리는 그 무거운 짐을 들고 푼힐 전망대까지 갈 수 없었을 것이다. 무거운 카고백을 머리에 메고 가면서도 웃음과 친절을 잃지 않았던 포터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세상에 이런 가이드는 없었다. 가이드인가 학자인가 그 어떠한 질문에도 시원한 답을 주는, 넓고 깊은 지식의 소유자였으며 네팔의 젊은이들의 롤모델이 되어 그들을 교육하고 있는 진정한 가이드였다. 여행의 절반은 가이드가 결정한다고 했는데 착한 여행은 그런 면에서 부족함이 없다. 7박 8일 내내 우리 뒤에서 뚜벅뚜벅 함께 걸으며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 주었다. 또한 먹거리와 잠자리를 걱정해주어 행복한 트레킹이 되도록 해주어 깊은 감사를 보내며,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그분의 웃음을 주는 멘트와 특유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나도 앞으로 힘들 때마다 주변의 모든 것들이 나를 도와주기 위해 존재하는 신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일정을 변경하여 호텔과 국내선 항공권을 변경하는 수고를 하도록 했지만, 가이드나 여행사 그 어느 분도 싫거나 곤란한 내색을 하지 않으시고  부담을 주지 않는 착한 여행사 팀장님께도 감사를 보냅니다. 착한 여행을 두 번째 이용하는데 모든 면에서 무조건 믿는 여행사이다. 이번에도 착한 여행을 선택한 나 자신을 칭찬하고 싶다.          
    김금희 2019-05-29